최상위노출 No Further a Mystery

“대웅전에 금은으로 조성한 불상이 있어도, 지금은 길마저 끊어져 찾아오는 사람들이 적다” 라고 하였다. 또한 후대의 인물인 미수 허목의 에도 소요사에 대한 언급이 전하고 있다. 조선조 숙종대 활동하던 허목의 에 의하면, “산중에 들어가면 소나무, 단풍나무, 철쭉나무가 많다. 궁터 남쪽에는 산의 암벽이 극히 높고 험한데 최상에는 백운대가 있다. 이곳에서 내려오다 보면 폭포가 있는데 높이가 아홉 길이나 된다.

그렇다면 이들 일담(一潭), 이담(伊淡) 등의 지명은 어디에서 유래한 것일까? 「천주교 순교사록」에는 “동두천 출신의 순교자 홍성원이 일담리의 세거인 (世居人)” 즉, 대대로 이 지역에 살아온 사람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가정자(柯亭子)는 동두천이라는 지명이 이담면의 대표지명으로 대체되는 일제 강점기 이전의 우리 동두천을 지칭하는 지명이었다.

그런데 어느 시대부터 시작되었는 지는 알 수 없고 제문도 누가 지었는지 알 수 없다. 추측으로 이곳에 사람이 정착한 이후 산신제가 시행되었으리라 짐작할 뿐이다.

양주가 견주 지역으로 옮겨지면서 동두천 지역을 지칭하던 사천(沙川)은 ‘이담(伊淡)’이라는 이름으로 양주의 한 면(面)이 되었다. 이후 동두천 지역은 일관되게 ‘양주군 이담면’으로 불리게 된다.

이곳은 유물상으로 보아 비교적 오랜 시기에 걸쳐 유적이 형성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는데 건물지나 분묘 유적으로 추정된다.

동두천지역 방언의 어휘 체계 특성은 전술한 바와 같이 생활 어휘를 중심으로

새말마을은 신천을 건너 양주 남면으로 가는 도로 옆에 위치한 마을이다. 용요산의 끝자락인 ‘龍頭(龍山)’아래에 있다. 풍수상 키를 까분다는 의미에서 ‘새말’ 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새말마을은 현재 이웃인 선곡마을·인곡마을과 함께 유교 식 산신제와 부군제를 지낸다. 또한 예전에 기우제를 지냈다고 전하는데, 특히 기우제를 지낼 때, 용의 형국인 용산 중에 용의 눈에 해당하는 곳을 활로 맞추면 용이 눈물을 흘리게 되어 비가 내린다는 뜻에서, 활을 잘 쏘는 사람을 불러 산을 향해 표적을 만들고 활을 쏘아 맞추게 하였다고 한다.

묘비는 배위(配位) 파평 윤씨, 경주 이씨와 합부(合附)되어 있고 묘 앞 중앙에는 묘비·상석·향토석과 좌우에 망주석(望柱石)을 갖추었으며 묘역이 새로 단장되어 있다.

유물은 주로 질그릇편과 자기편이 수습 되는데 질그릇편은 흑회색을 띠는 항아리 편이 대부분이다. 자기는 여러 종류가 채집되었으나 개체수는 적다. 특이할만한 것은 청자편과 함께 흑유자기 편이 수습되었는데 곡률이나 기벽의 두께로 보아 완이나 발 등의 소형기종으로 파악된다. 이외에 백자편이 일부 수습되었다. 이곳은 독터골 도요지와 가까운 곳으로 도요지와 관련된 생산시설이 있었을

생연동 새골의 남양 홍씨 묘역의 남쪽에 있는 민가를 포함한 경작지 일대이다. 이곳은 check here 새골마을의 초입에 해당하는 곳으로 현재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밭농사

있는 것이 기린의 모습과 같다고 하여 ‘기린초’ 라고 한다. 기린초는 선인장처럼 아주 메마르고 건조한 땅에서도 잘 자라는 꽃이다. ③ 분포-동두천시 왕방산, 칠봉산 ④ 용도-식용, 관상용

유럽 원산이며 관상용으로 들여온 귀화 식물이다. ③ 분포-동두천시 지행동 길가 ④ 용도-관상용, 약용

고령 신씨 묘역으로 가는 마고개의 정상부 좌측으로 신익상의 신도비가 보이는데, 이곳에서 우회전하면 곧바로 신도비군을 찾을 수 있다.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Comments on “최상위노출 No Further a Mystery”

Leave a Reply

Gravatar